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수인선 전 구간 개통, 화성 등 경기 서남부 교통편의↑

기사승인 2020.09.13  10:27:02

공유
default_news_ad1

- 수원~인천 70분...향후 분당선·인천발 KTX 등과 연계
화성 등 경기 서남부지역 교통 활성화 기대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수원역에서 화성시 매송면 어천역·야목역을 지나 인천광역시 중구 인천역을 연결하는 수원~인천 복선전철(이하 수인선)이 12일 전 구간 개통됐다. 이에 따라 수도권 서남부지역의 교통이 편리해질 전망이다.

수원과 인천 구간이 하나의 철도로 연결된 것은 지난 1995년 12월 협궤노선이 폐선된 지 25년 만의 일이다.

일제 수탈을 상징하는 우리나라의 마지막 협궤철도를 표준궤도의 광역철도로 개량하는 수인선 사업은 총사업비 2조 74억 원이 투입된 국책사업이다. 1995년 7월부터 2004년 5월까지 기본계획 및 설계용역을 거쳐 2004년 12월 1단계 구간 공사를 시작해 총 3단계로 나누어 시행돼 왔다.

2012년 6월 가장 먼저 개통한 1단계 구간은 오이도~송도를 잇는 13.1km 구간이며 2016년 2월에 개통한 2단계 구간은 인천~송도(7.3㎞)를 거쳐 오이도역까지 총 20.7km 14개 역을 운행해 왔으며 하루 평균 약 3만 5000명이 이용하고 있다.

수인선 노선도/자료=국토교통부

이번 수원~한대앞 개통으로 수인선(수원~인천)은 분당선(수원~분당~왕십리·청량리)과 직결해 전철이 운행될 예정이다.

수인선·분당선은 6칸 전동열차를 운행할 계획으로 직결 운행 횟수는 평일 96회(상행 48회, 하행 48회), 휴일 70회(상행 35회ㆍ하행 35회)이고 영업시간은 수원역 하행 기준 05:36~00:17분까지다. 출·퇴근 시에는 평균 20분, 그 외 시간에는 평균 25분 시격 수준으로 운행된다.

수인선 전 구간 개통으로 인천 및 경기 서남부지역(시흥,안산,화성,수원)에서 경기 동부지역(용인,성남 등)으로 이동이 편리해지고 주요 거점역인 수원역(KTX, 경부선 일반철도, 1호선, 분당선)으로 가는 거리와 시간이 크게 줄어들었다.

지금까지는 인천, 시흥, 안산, 화성에서 수원역까지 전철망이 연결되지 않아 버스를 이용하거나 금정역 및 구로역까지 이동해 1호선으로 환승해야 했다. 하지만 수인선 전 구간 개통으로 인천역에서 수원역으로 바로 이동이 가능해졌다. 인천~수원 간 소요시간은 70분으로 단축됐다.

한편 화성시 구간은 어천역과 야목역 2개 역사로 총 9.6Km이다. 야목역을 이용하면 인천역까지는 65분, 수원역까지는 5분, 용인 정자역까지는 40분, 서울 수서역까지는 60분, 왕십리까지는 90분이 소요된다.

송옥주 의원(더불어민주당, 화성 갑)은 “2025년이 되면 인천발 KTX가 이번에 개통한 어천역에 정차할 예정"이라며 "KTX가 정차하게 되면 그동안 낙후됐던 화성 서부권의 교통·생활 여건이 확연히 달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최진승 기자 choijin@skenews.kr

<저작권자 © 산경e뉴스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