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MD·인텔, 美 제재 속 화웨이와 거래 승인… 삼성전자·SK하이닉스는 '요원'

기사승인 2020.09.26  08:39:55

공유
default_news_ad1

- 일부 품목만 승인… 2019년 거래 허가 갱신한 것으로 보여
화웨이 서버 및 노트북용 반도체는 허용
삼성, SK, LG 등도 승인 허가 요청

AMD(좌), Intel)(우)

미국 반도체기업인 인텔(Intel)과 AMD(Adavanced Micro Devices)가 화웨이와 거래를 승인하는 특별 라이선스를 발급받았다.

지난 9월 15일 시작된 미 상무부의 중국 기업 규제에 따라 미국 기술이 사용된 반도체를 블랙리스트에 등재된 중국 기업에 공급할 경우 당국의 허가를 받아야 하는 규제가 시행됐다.

이에 위챗, 틱톡을 비롯한 중국 어플리케이션들은 구글 플레이 스토어와 애플 앱 스토어에서 삭제됐고, 화웨이는 반도체 재고 소진으로 신규 물량을 생산하지 못한다는 소식이 연이어 보도됐다.

가장 큰 타격을 받은 것은 인텔(Intel)로 추정됐다. 인텔은 컴퓨터용 CPU 관련 반도체 분야 글로벌 기업으로 서버용 CPU의 시장 점유율은 95%에 육박한다.

그 중 40%의 매출이 화웨이에서 발생한다. 화웨이의 2019년 반도체 구매액은 208억 달러(한화 약 24조 4400억 원)로 세계 3위였다.

이에 미 상무부의 규제가 시행된지 일주일 만에 인텔과 AMD는 주력 거래업체인 화웨이에 제품을 공급할 수 있는 허가를 승인받았다. 미중 무역분쟁으로 인해 반도체 공급망 제재를 시작한 이후 수출 허가를 받은 첫 사례다.

화웨이가 인텔과 AMD를 제외하고 반도체를 수급하기 위해선 자회사인 하이실리콘(HIsillicon)이나 TSMC, 퀄컴, 엔비디아 등에서 수급이 가능하지만 가장 강력한 제품은 AMD와 인텔에서 구할 수밖에 없다. 또 타 기업들도 미국 정부의 규제에 따라 화웨이와 거래를 중단한 상황이기에 수급이 여의치 않은 상황이었다.

반면 이번에 인텔과 AMD가 승인받은 것이 화웨이 제재와 관련이 없다는 의견도 있다. 이미 2019년 인텔과 퀄컴, AMD가 화웨이와 거래하기 위해 받은 허가를 갱신한 것에 불과하다는 것.

화웨이는 지난 22일 기업용 서버 ‘퓨전서버 프로 V6’ 시리즈의 신제품을 발표했는데 여기에 인텔의 서버용 CPU인 ‘제온 스케일러블 인텔 프로세서’가 탑재된 것으로 확인됐다.

승인된 제품과 화웨이의 주요 제품군을 비교했을 때 미국 정부가 겨냥한 화웨이의 주력 시장은 스마트폰과 장비인 것으로 추정된다.

반면 이번에 승인된 제품은 화웨이 서버와 노트북 사업에 사용되는 것으로 반도체 판매 수익을 거두면서 명분을 챙기는 수순으로 풀이된다.

한편 거래 승인 허가를 위해 삼성전자, SK하이닉스, LG디스플레이, TSMC, 마이크론 등의 기업들도 승인 허가를 요청했으나 승인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나 SK하이닉스 등이 공급하는 것은 메모리 반도체와 스마트폰용 중소용 OLED로 화웨이 주력 상품과 직결되기 때문이다.

최규현 기자 asura2584@skenews.kr

<저작권자 © 산경e뉴스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