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ESS-태양광 결합 에너지전환 이정표 밝혔다

기사승인 2018.06.18  10:46:11

공유
default_news_ad1

- 세계태양광엑스포 10주년 행사 6월14~16일 킨텍스 개최
녹색태양 수질정화부유식태양광모듈 농어촌공사서 관심

녹색태양 허인회 대표(좌)가 한국농어촌공사 최규성 사장(우)에게 수질정화부유식태양광모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국내 최대 규모의 태양광 에너지 엑스포인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가 6월14~16일 3일간 일산 킨텍스에서 화려하게 열렸다. 

2030년까지 신재생에너지 발전 비중을 20%로 확대하는 에너지 전환 정책의 중심에 있는 태양광 산업을 한눈에 파악할 수 있는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는 전시회 개최 10주년을 맞아 9월 개최에서 6월 개최로 앞당겨 3년 내 역대 최대규모로 개최됐다.

6월14일 오후 2시 열린 개막식에는 국회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김규환 의원을 비롯, 국무조정실 녹색성장위원회 김정욱 위원장, 충청북도 맹경제 경제통상국장,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 임춘택 원장, 산업통상자원 R&D 전략기획단 박진호 에너지산업MD,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 최정식 조직위원장, 서울에너지공사 박진섭 사장, 녹색에너지연구원 김형진 원장, 충청북도 맹경제 경제통상국장, 한국농어촌공사 최규성 사장, 충남창조경제혁신센터 이병우 센터장 등이 참석했고 태양광 업계에서는 한국태양광산업협회 이완근 회장, 현대중공업그린에너지, 보성파워텍, 에스피브이, GCL, 스틴코리아, 에이코솔라, 한중에너지, 태웅에너지, 녹색드림협동조합 등이 자리를 함께했다. 

김규환 의원은 “깨끗한 에너지를 우리 후대에 물려주기 위한 노력, 친환경에너지의 확산을 위한 도전에 전 세계가 공조하고 있다”며 “애국적인 마음에서 인류애의 발현에서 추진되고 있는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가 앞으로 더 많은 발전을 이루길 바라고 이를 통해 선진 에너지 국가가 되길 진심으로 기원한다”고 밝혔다.

녹색성장위원장 김정욱 위원장은 “미세먼지를 통해 많은 질병을 얻고 있다”며 “미세먼지를 줄이는 일은 온실가스를 줄이는 일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면서 “이를 해결하는 방법이 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한국태양광산업협회 이완근 회장은 “태양광 업계인들이 오랜만에 함께 모여 반갑다”면서 “최근 태양광 모듈 등 가격이 폭락하는 등 사업여건이 나빠지고 있지만 이는 거스를 수 없는 흐름이다. 그리드패리티가 가까이 오고 있고 스마트그리드, 마이크로그리드 등 디지털로 변환하는 시점에 태양광산업이 새로운 전기를 맞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 최정식 조직위원장은 개회사를 통해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가 올해로 10주년을 맞는 뜻 깊은 해”라고 소개하며 “신기후체제를 맞아 기후변화 대응, 온실가스 감축에 부응하기 위해 탄소제로엑스포, ESS 엑스포를 동시 개최하게 됐다”고 이번 전시회의 의의를 밝혔다. 이어 “미세먼지 유해성 부각과 정부의 에너지 전환 대책 사회적 공감대가 확대되고 있고, 태양광과 에너지저장시스템을 연계한 새로운 비즈니스의 장이 되고, 에너지 전환과 에너지 자립시대를 맞아 아시아를 대표하는 전문 전시회로 거듭날 것임을 약속한다”고 밝혔다.

올해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EXPO Solar/PV Korea) 조직위원회 관계자는 “중국, 일본, 미국, 유럽, 중동 등 전세계 25개국에서 235여개사가 참가했고 2만3500여명의 국내외 바이어 및 관람객이 참관, 최고 수준의 상담 및 수주실적 경신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번 전시회에는 최신 태양광 기술과 트렌드를 한 눈에 파악할 수 있는 국내외 태양광 대표 모듈 기업들이 한 자리에 모였다. 현대중공업그린에너지, 신성이엔지를 필두로 JA솔라, GCL, 진코솔라 등이 참석했고 태양광 구조물과 트래커 기업으로 태웅에너지, 비케이에너지, 빅썬, 삼광에너지 신우산업, 포틴스코리아 등 국내 주요 태양광 기업들이 대거 참가해 다양한 태양광 솔루션과 노하우를 선보여 태양광 전문 전시회로서의 차별화를 선도했다.

엑스포 인기를 끌었던 녹색태양의 태양광빗물어항텃밭.

특히 조합형 태양광기업인 녹색태양은 세기종합환경과 공동 특허출원한 수질정화부유식태양광모듈과 어린이집, 일반가정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태양광빗물어항텃밭을 출품해 관람객들의 시선을 모았다.

최규성 한국농어촌공사 사장은 개막식 후 녹색태양 부스를 방문, 허인회 녹색드림협동조합 대표로부터 수질정화부유식태양광 모듈에 대한 설명을 듣고 공사가 깊은 관심을 갖고 특허제품에 대한 사용여부를 고려해보겠다고 밝혔다. 또 전라북도 고위공무원도 새만금저수지 오염을 해결하는 동시에 태양광발전이 가능하다는데 깊은 관심을 갖고 허인회 대표와 면담을 가졌다.      

태양광빗물어항텃밭은 녹색태양드림협동조합이 특허출원한 발명품으로 전원장치 없이 태양광과 빗물을 이용, 어항 텃밭 순환관리가 가능하다.

한편, 올해는 에너지신사업의 꽃이라고 할 수 있는 에너지저장시스템 산업의 밝은 미래를 제시할 에너지저장시스템 엑스포가 동시 개최돼 이목을 끌었다.

에너지저장시스템엑스포는 ESS산업진흥회(사무국장 서강석)가 주관한 것으로 국내외 주요 ESS 기업인 가이아에너지와 누리이앤시, 대건소프트와 디아이케이, 비에이에너지와 에코스, 원리솔루션, 현진이앤에스와 현대중공업그린에너지가 참가했다.

탄소제로 엑스포를 통한 신기후체제에 대응하기 위한 노력도 이어갔다. 엑스포와 탄소저감산업을 한번에 만날 수 있는 2018 세계 탄소제로 엑스포와 동시 개최됐다.

탄소제로 전문 전시회로는 국내 최초로 개최되는 세계 탄소제로 엑스포(CarbonZero EXPO)에서는 그린피스, 베스트포유, 지오블루랩, 티앤에스모터스 등이 제품의 생산과 수송, 유통, 사용폐기 등 전 과정에 걸쳐 탄소배출량을 획기적으로 저감해 저탄소 제품 인증마크를 획득한 대한민국 탄소제로 우수제품이 전시됐다.

태양광엑스포 개막식이 열린 14일 오후2시 내빈들이 주요부스를 관람하고 있다.

정해국 기자 skenews@skenews.kr

<저작권자 © 산경e뉴스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